HOME > 안질환 클리닉 > 사시
 
 
사시는 한쪽 눈의 시선이 편위되어 있는 것, 즉, 좌우눈의 시축이 동일점을 향하지 않은 상태입니다. 크게 나눠 어린이의 약 4%정도가 사시이며, 그 종류는 내사시, 외사시, 상사시 등으로 구분됩니다. 두눈의 정렬이 정상으로 되어 있으나 겉으로 보기에는 사시인 것처럼 보이는 경우를 가성 사시라고 부릅니다.

사시는 항상 나타나기도 하고 어린이가 피로할 때 나타나기도 합니다. 생후 바로 나타나거나 어릴 때 혹은 어른에서도 나타납니다. 대개의 원인은 외안근의 불균형입니다. 신생아 때는 외안근의 불균형으로 눈이 불안정하여 사시처럼 보일 수 있으나 3-4개월 되면 정상으로 돌아옵니다. 따라서 백일이 지나도 눈이 이상하면 신속한 안과의사의 진단이 필요합니다.


사시는 외안근의 불균형으로 인해 생기는데 이런 불균형의 정확한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남녀 비율은 비슷하며 그 외에도 여러 원인이 있습니다. 원시가 심한 경우에 내사시가 나타나기도 하며, 안근은 머리에서 지배하므로 뇌성마비, 다운씨 증후군,뇌수종에서도 가끔 나타나며 물론 뇌종양때도 나타날 수 있습니다. 또한 백내장 등으로 인한 시력감퇴 때도 나타날 수 있습니다.

주 증상은 눈이 돌아가는 것이며 외사시때는 햇빛에서 한눈을 감기도 하고, 입체시가 저하 되기도 합니다. 상사시 때에는 고개를 옆으로 기울거나 머리를 옆으로 돌려서 보기도 합니다.


유아기때 안과의사에게 보이는 것이 좋습니다. 어린이를 위한 여러가지의 검사방법이 있습니다.가능한한 일찍 시력검사를 하는 것이 좋으며, 늦게 발견하면 약시의 위험이 있습니다.

어린이는 코가 넓고 낮으며 또한 미간이 넓어 보이는 가성사시와 진성사시의 구분이 꼭 필요하며 이는 간단하게 진단이 가능합니다. 가능한 한 일찍 발견하여 즉시 치료하여 약시를 방지하는 것이 중요하며 때로는 백내장이나 눈의 종양으로도 사시가 나타나므로 조기발견이 가장 중요합니다.


약시란 안구에 기질적인 이상이 없이 발생하는 한눈 또는 두눈의 시력저하이며 사시, 부동시, 심한 굴절이상, 혹은 안검하수 등에 의하여 시력발달에 필수적인 적절한 시각적 자극이 어린 시기에 차단되는 경우에 발생하며 조기에 치료하면 정상으로 치료 가능한 질환입니다.

사시가 있는 경우 두눈으로 보이는 물체가 서로 달라서 혼동이나 복시가 발생하며, 우리의 머리에서는 이런 혼란을 피하기 위해서 돌아간 눈의 상을 억제하고, 그 눈의 시력은 발달을 하지 못하여 약시가 됩니다.

때로는 사시가 양안에 교대로 나타나서 각각의 눈의 시력은 발달한다 해도 두눈이 동시에 보는 능력은 발달을 못하므로 결국 입체시는 발달되지 못합니다. 약시는 사시 어린이 약 50%에서 나타납니다. 이러한 약시의 조기발견을 위하여 생후 3-4세 경에는 시력검사를 시행해 보는 것이 도움이 됩니다.